장바구니 주문배송조회 회원가입 로그인 홈으로 마이페이지
영성 시리즈 도모그림책 도모생애교육신서 예영세계선교신서 예영드림빌더 이슬람연구신서 한국신학총서 ebook 선교 문화 소설 성경말씀 성경공부교재 일반분류 경제경영 교육 교회사역 예영에서 책을내려면 드림빌더스
JEYOUNG in English
예영세미나
김승태출판클리닉
비밀번호 확인 닫기
일반분류 > 신앙일반 > 벼랑 끝에 서 있는 나무는 외롭지 않다
벼랑 끝에 서 있는 나무는 외롭지 않다

판매가격 : 11,000원
적립금액 : 1,100원
기도로 시작해서 기적으로 끝난 산티아고 순례길
수량 EA
 
 
 

 

기도로 시작해서 기적으로 끝난 


산티아고 순례길

 

저자는 아픈 현실에 산티아고를 선택했다

890km를 성치 않은 다리로 걷는 것은 인간적인 눈으로 불가능할지 모른다

그러나 아픈 자식을 바라보는 아버지의 심정으로는 그 순례길이라도 걸으며 아픔에 동참하고 싶었고

그 길에서 목 놓아 기도하고 싶었다. 저자는 산티아고 순례길에서 부르짖었다


뇌종양에 걸린 손자 시후의 아픔을 놓고 부르짖었다. 시후와 딸이 당하는 그 고난의 끝을 위해 부르짖었다

멀고 먼 890km 순례길, 그 길의 부르짖음이 이 책에 담겨 있다

삶의 아픔을 앓은 사람은 타인의 아픔을 함께 공감할 수 있고, 그것을 나누는 것은 이상하게도 서로에게 위로가 된다

위로가 필요한 마음 아픈 이들에게 도움이 될 것이다. 공감하고, 서로를 위로하면서.

 

 

목 차

 

여는 글

카미노에 오르기 전에

산티아고 순례길 카미노에 오르다

영원한 끝을 염원하는 발걸음

타는 가슴으로 쓴 아내의 글들

마치는 글

저자 소개

 

장석규

 

1954년 경기도 가평에서 출생춘천고등학교와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하고, 

연세대학교대학원에서 한국근대사(문학석사)를 전공하였습니다

30여 성상을 나리를 지키는 데 일념하고 준장으로 전역시골에서 들꽃과 나무들을 가꾸며 자연과 더불어 

새로운 삶의 지혜를 터득하면서 살아가고 있습니다. 현재 경기도 양평 소재 문호교회의 장로로 섬기고 있습니다.

이름 :
내용 :
평점
 
고객평가 : 평점 ♡♡♡♡♡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예영커뮤니케이션 이용안내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예영출판원고평가서 예영도서전국구매처안내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