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주문배송조회 회원가입 로그인 홈으로 마이페이지
영성 시리즈 도모그림책 도모생애교육신서 예영세계선교신서 예영드림빌더 이슬람연구신서 한국신학총서 ebook 선교 문화 소설 성경말씀 성경공부교재 일반분류 경제경영 교육 교회사역 예영에서 책을내려면 드림빌더스
JEYOUNG in English
예영세미나
김승태출판클리닉
비밀번호 확인 닫기
일반분류 > 신앙일반 > 성령님, 오늘은 어떤 넥타이를 맬까요?
성령님, 오늘은 어떤 넥타이를 맬까요?

소비자가 : 11,000
판매가격 : 11,000원
적립금액 : 1,100원
설진국 목사가 지나온 삶의 이야기
수량 EA
 
 
 


 하나님, 제가 어떤 사람인 줄 아시죠. 저의 능력으로는 아무 것도 할 수 없습니다

제가 주의 길을 가기 원하신다면 저의 모든 것을 책임져 주세요.”


설진국 목사의 삶은 고난, 순종, 사랑, 믿음, 성령이 인도하는 삶

하나님이 주시는 축복의 삶아내와 합심하고 동역하는 삶으로 표현할 수 있다

한때는 하나님께 반항하고 하나님의 뜻과는 상반된 삶을 살았지만, 회심한 이후 온전히 하나님께 붙들린 삶을 살았다

삶의 그 어느 것 하나, 하나님께 묻지 않는 것이 없었고, 하나님의 뜻대로 살려고 노력하는 삶을 지금도 살고 있다

그렇게 살아온 설진국 목사가 지나온 삶의 이야기를 책으로 엮었다.



목 차 


프롤로그: 성도의 눈에 비친 설진국 목사님의 삶

당신의 영은 살아 있습니까

우리가 죄인인 이유는 아담 때문인가

누구나 할 수 있는 하늘나라의 언어, 방언

오늘은 어떤 넥타이를 맬까요

에필로그: 나는 지금 어느 위치에 있는가



설진국


서울시 관악구 삼성동 주영광교회 담임 목사

부흥 강사

오산리기도원, 성산수양관, 도곡산기도원, 한얼산기도원, 일산세계로금란 교회, 대전중문교회, 전주바울교회 등에서 영성 집회 인도

선교사

중국, 미국, 러시아, 영국, 프랑스, 이스라엘 등 전 세계 60개국에서 영성 집회 인도

교회 설립

브라질 아마존, 미국 시애틀, 필리핀 팔라완, 수원과 제주 등에 교회 설립



들여다보기


주일 예배를 준비하면서 넥타이를 찾아보니 이미 바자회 때 거의 다 내놓아서 겨울 양복에 맞는 넥타이가 없었다.

성령님! 어쩌죠. 지금 양복에 매고 갈 넥타이가 없네요.”

성령의 감동이 온다.

다 준비되었다.”

어디요. 지금 당장 필요한데요.”

마침 며느리가 나를 찾는다.

아버님! 저 왔어요. 잠깐 나와 보세요.”

방문을 열고 나갔더니 며느리가 나를 기다리고 있다.

아버님! 이번에 신년 집회 인도하시는데 넥타이가 없으실 것 같아서요.

저하고 같이 넥타이 사러 가요. 제가 사 드릴게요.”

며느리와 넥타이 매장으로 갔다.

넥타이를 고르고 있는데 주일에 입을 양복에 맞는 넥타이가 눈에 보인다.

이 넥타이로 매고 갈까요

그래. 내가 널 위해 예비한 넥타이란다. 이걸 매고 주일에 설교하렴.”

성령님! 감사합니다.”

-표지 중에서

 

아무리 기도를 해도 내가 하는 말이 무슨 뜻인지 알 수가 없었다. 하루는 삼각산에서 기도하는데 근처 절 옆에 있는 기도원 원장이 나에게 귀띔을 해 주셨다.

이제 성령이 왔지만 회개의 영이 와야 합니다.”

회개의 영이 무엇인지 몰라서 원장님께 물었다.

회개의 영이 뭐예요

회개의 영이 임하면 옛날에 지은 죄가 영화 필름처럼 떠오릅니다.”

그렇게 말씀해 준다고 내가 뭘 알겠는가. 그냥 시키는 대로 부르짖으며 기도했다.

하나님, 회개의 영이라는 게 있다는데 저한테도 좀 부어 주세요.”

주여~, 주여~, 주여~, 회개의 영을 부어 주세요.”

아무리 기도를 하고 소리를 질러도 도대체 회개의 영이 오지를 않는다.

그러던 어느 날 갑자기 회개가 터졌다. 회개가 터지니까 밤 12시부터 그 다음날 아침 9시까지 회개가 쏟아졌다.

-본문 49p

 

너무 어두워서 손전등을 비추고 내려왔다. 산에서 한참을 내려오는데 갑자기 내 안에서 성령님의 지시가 온다.

아들아, 손전등을 꺼라.’

내려오다가 손전등을 껐다. 손전등을 껐더니 한치 앞도 볼 수가 없다.

~ ~ ” 이러면서 조심조심 내려오는데 넘어질 것 같았다. 그때 갑자기 내 안에 성령님의 지시가 온다.

아들아, 손전등을 켜라.’

다시 손전등을 켰더니 바로 앞에 큰 돌이 보인다.

내 안의 성령님이 이렇게 말씀하셨다.

아들아~, 이 험난한 세상을 살아갈 때 인간의 힘으로, 네 육으로 사는 것은 바로 장님이 지팡이 없이 세상에 사는 것과 똑같단다. 그런데 너는 내가 인생의 손전등같이 앞을 네 앞에 빛을 비춰 주니까 불빛만 보고 따라오면 앞에 돌멩이가 있는지, 물이 있는지 그리고 다른 어떤 장애물이 있는지 잘 보이지 않겠느냐. 아들아, 항상 나보다 앞서 가지 마라. 내가 그때그때마다 너에게 지시할 것이니 너는 나를 따라오기만 해라. 그럼 내가 너를 푸른 초장으로, 진리로, 축복으로 인도하리라.’

-본문 128p

이름 :
내용 :
평점
 
고객평가 : 평점 ♡♡♡♡♡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예영커뮤니케이션 이용안내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예영출판원고평가서 예영도서전국구매처안내 이메일